장근석·여진구·전광렬·최민수·임지연, '대박' 확정


이번주 대본 리딩 시작

[정병근기자] SBS 새 월화드라마 '대박' 출연진이 확정됐다.

SBS 측은 1일 "장근석이 대길 역, 여진구가 영조 역으로 캐스팅된데 이어 전광렬, 최민수, 임지연이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대박'은 이번주 대본 리딩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촬영이 시작된다.

'대박'은 타짜 대길과 조선 임금 영조의 한 판 승부를 다룬 드라마다. 숙종의 후궁 숙원에게서 6달 만에 태어난 왕자가 버려지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버려진 왕자 대길은 투전판에서 거칠게 타짜로 자라나고, 이후 영조와 목숨을 건 한 판 대결을 벌인다.

전광렬은 야심의 사나이 이인좌를 연기한다. 이인좌는 숙종에 맞서 왕위를 꿈꾸는 자로 숙종 반대 세력의 수장이다. 강력한 카리스마를 지닌 인물이며 이야기의 중심에서 크게 활약한다.

최민수는 노련한 정치가이면서도 사랑 앞에서는 한없이 약한 왕 숙종 역을 맡았다. 최민수는 특유의 스케일이 크면서도 약할 때는 약하기만 한 숙종의 이중적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임지연은 빼어난 미모와 매무새, 춤사위로 천하 일색이면서 검객인 담서 역을 맡았다. 담서는 임금을 죽이기 위해 태어나 궁으로 향하는 여인으로 식구들이 모두 세상을 떠난 아픈 가족사를 지닌 마음의 상처를 안고 살아간다.

SBS 측은 "신구의 화려한 조화로 출발부터 화제의 중심에 오른 '대박'은 긴장감과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와 더불어 흥미로운 주제와 소재, 시대를 넘나드는 캐릭터까지 어우러져 신선한 드라마의 탄생을 알릴 것"이라고 자신했다.

'대박'은 24부작으로 3월 초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