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마녀를 부탁해' 김숙 "윤정수, 새 프로 출연 샘내더라"


"가모장적 캐릭터, 시원하다고들 해주더라'

[권혜림기자] 개그우먼 김숙이 '님과 함께2'에서 부부로 지내고 있는 윤정수에게 '마녀를 부탁해' 출연 사실을 숨겼다고 알려 웃음을 줬다.

5일 서울 상암동 JTBC에서 모바일 예능토크쇼 '마녀를 부탁해'(연출 홍시영)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홍시영 PD와 출연자 송은이, 김숙, 안영미, 이국주, 박나래가 참석했다.

'마녀를 부탁해'는 남자 스타들이 주를 이뤘던 방송계에 오랜만에 찾아온 여성 출연자 중심의 예능 프로그램이라 눈길을 끈다. 입담과 개성으로는 어느 방송인에게도 뒤지지 않을 송은이, 김숙, 안영미, 이국주, 박나래가 뭉쳐 2040 여성들을 타깃으로 한 토크쇼를 선보인다.

JTBC '님과 함께2'로 전성기를 맞은 김숙은 프로그램 속 남편인 윤정수에게 새 프로그램인 '마녀를 부탁해' 출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숙은 "윤정수가 샘이 많아졌다"며 "출연을 숨겼다. 새 방송에 들어가는 것을 신경쓰며 지켜보더라"고 말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에 들어간 것을 모르고 있다"며 "지금 촬영 중일 것이다. 첫 방송인데 내일 보는 일은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윤정수가 첫 게스트인 것은 아니겠지, 설마"라고 불안해해 웃음을 줬다.

'가모장적 캐릭터'로 사랑받고 있는 최근의 인기에 대해선 "제가 하는 이야기를 시원하다고 해주는 것 같다"며 "응원의 글을 많이 주신다"고 답했다. 이어 "활동하는 여성 개그우먼이 많지 않다보니 활동하는 분들도 응원을 많이 해준다"며 "요즘은 많은 분들이 사랑해줘서 낯설기도 하다. 골수팬들은 '너무 대중화됐다'며 진지하게 활동을 자제해달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숙은 "가모장적 캐릭터를 한 적이 없어 시원하게 긁어주는 경험이 없어 그런 것 아닐까 겸손하게 추측해본다"고 답했다.

'마녀를 부탁해'는 JTBC 홈페이지와 SK브로드밴드 동영상 어플리케이션 옥수수(oksusu)에서 방송된다. 오는 16일 첫 화를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오전 11시 업로드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마녀를 부탁해' 김숙 "윤정수, 새 프로 출연 샘내더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