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마녀를 부탁해' 김숙 "윤정수 면회? 버릇 그렇게 들이는 것 아냐"


특유의 '가모장적' 입담 뽐내

[권혜림기자] 개그우먼 김숙이 '진짜 사나이'에 출연하는 윤정수를 면회 가지 않겠다고 밝혀 웃음을 줬다.

5일 서울 상암동 JTBC에서 모바일 예능토크쇼 '마녀를 부탁해'(연출 홍시영)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홍시영 PD와 출연자 송은이, 김숙, 안영미, 이국주, 박나래가 참석했다.

'마녀를 부탁해'는 남자 스타들이 주를 이뤘던 방송계에 오랜만에 찾아온 여성 출연자 중심의 예능 프로그램이라 눈길을 끈다. 입담과 개성으로는 어느 방송인에게도 뒤지지 않을 송은이, 김숙, 안영미, 이국주, 박나래가 뭉쳐 2040 여성들을 타깃으로 한 토크쇼를 선보인다.

JTBC '님과 함께2'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윤정수가 MBC '진짜 사나이'에 출연하게 된 것과 관련해, 김숙은 윤정수를 면회 갈 생각이 있는지 묻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숙은 "남자 버릇 그렇게 들이는 것 아니다"라고 답해 '가모장적' 입담을 뽐냈다. 그는 "2년도 아니고 5일에서 일주일 가는 것 아닌가. 면회 가는 것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응원의 메시지 정도는 할 수 있는데 면회는 오버라고 생각한다"며 "호되게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인 김숙은 "윤정수에게 당부한 말은 있다. '고공낙하 할 때 내 이름 부르지 말라'고, '이름을 부르는 순간 쫓아간다'고 엄포를 놨으니 입도 뻥긋 안했을 것이라 믿는다"고 답했다.

'마녀를 부탁해'는 JTBC 홈페이지와 SK브로드밴드 동영상 어플리케이션 옥수수(oksusu)에서 방송된다. 오는 16일 첫 화를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오전 11시 업로드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마녀를 부탁해' 김숙 "윤정수 면회? 버릇 그렇게 들이는 것 아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