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박' 임지연 "장근석 새롭고 여진구 열정적"


칼을 쥔 채 살아가는 담서 역으로 연기 변신 예고

[정병근기자] 배우 임지연이 장근석, 여진구와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전했다.

임지연은 2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개최된 SBS 새 월화드라마 '대박' 제작발표회에서 극중 장근석, 여진구의 사랑을 동시에 받는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정말 행복하다. 너무 훌륭한 두 배우이고 평소 좋아하는 배우였다. 많이 설렌다"고 밝혔다.

임지연은 "장근석 선배님은 대길의 거칠고 날선 모습이 평소 생각한 꽃미남 같은 것과 너무 다른 느낌을 받았다. 굉장히 새로웠다"며 "여진구 씨는 저보다 동생이지만 열정적이고 진지한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또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입체적으로 다양하게 표현된 담서라는 캐릭터, 그리고 사극 드라마를 꼭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대박'은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장근석)과 그의 아우 연잉군(여진구/훗날 영조)가 목숨과 왕좌, 사랑을 놓고 벌이는 한판 대결을 그린다. 담서는 왕에 대한 복수심으로 칼을 쥔 채 살아가는 여인이다. 28일 SBS에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박' 임지연 "장근석 새롭고 여진구 열정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