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배우 안됐다면 이광수 매니저 됐을 것"


중국 우한 팬미팅 성황리에 마쳐

[정병근기자] 배우 송중기가 이광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22일 "송중기가 '2016 아시아 투어 팬미팅' 네 번째 도시인 중국의 우한에서 6500여명의 팬들과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며 "간단한 말들을 자연스러운 중국어로 표현함은 물론, 우한의 사투리까지 선보여 팬들을 놀라게 했다"고 밝혔다.

특히 송중기는 팬들의 궁금증에 대해 답하는 코너에서는 "연기자가 되지 않았다면 이광수의 매니저가 됐을 것 같다"는 재치 있게 말하며 이광수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고 "기부는 앞으로도 꾸준히 해야 하는 일"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이번 아시아 투어 팬미팅에서는 송중기의 핸드폰에 저장되어 있던 비공개 사진들을 매 도시마다 다르게 공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그의 일상을 드러내며 재미를 더하고 있다.

한편, 5월 21일 방송된 송중기 출연의 '쾌락대본영'은 2016년 방송된 '쾌락대본영' 방송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함은 물론, 한국 연예인이 출연한 방송중 최고 수치를 기록하며 '국민남편'이라 불리는 송중기의 인기를 실감케했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