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남녀 핸드볼대표팀, 한일 정기전 완승


여자는 리우 앞두고 전술 실험에 초점 맞춰

[이성필기자] 한국 남녀 핸드볼대표팀이 한일 정기전에서 모두 가볍게 승리했다.

조영신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25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6 핸드볼 한일 정기전에서 일본에 29-24로 승리했다. 정기전 8전 전승을 기록하며 지난 1월 아시아선수권대회 패배를 설욕했다.

윤시열이 7골을 넣었고 정수영, 박중규가 각각 4골씩 넣었다. 정의경, 엄효원도 각각 3골씩 보탰다. 골키퍼 이동명은 55.2%의 높은 방어율을 기록했다.

전반을 14-13으로 앞선 한국은 후반 시작 후 정의경, 윤시열, 정수영, 박중규 등 베테랑들이 연이어 득점에 성공하며 일본 수비를 무너뜨렸다. 22-13까지 점수가 벌어지자 한국은 벤치 멤버들을 내세웠고 승리를 확인했다.

남자 대표팀은 카타르에 밀려 리우 올림픽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그러나 일본전을 계기로 세대교체를 이어가면서 부활 프로젝트를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리우 올림픽 메달 획득을 목표로 내건 임영철 감독의 여자 대표팀은 일본에 37-17로 완승을 거뒀다. 올림픽을 앞둔 최종 평가전에서 전술 시험에 주력했고 김진이와 유소정이 6골씩 터뜨리며 막내의 힘을 과시했다. 또, 정유라, 심해인이 각각 5골, 권한나가 4골을 넣었다.

한국은 전반 초반 일본의 강한 압박 수비에 애를 먹었지만 실책을 유도한 뒤 속공으로 득점에 성공했고 전반을 16-10으로 끝냈다.

후반 한국은 유소정과 권한나, 최수민 등 공격 능력이 뛰어난 선수들을 내세웠고 점수를 크게 벌렸다. 교체 투입된 골키퍼 손민지도 신들린 듯한 선방으로 일본 공격을 차단했다.

한편, 대한핸드볼협회는 오는 28일 경기력향상위원회를 개최해 올림픽 본선에 나갈 14명의 여자대표팀 최종 엔트리를 확정한다. 7월 초 태릉선수촌에서 14명의 최종 엔트리를 중심으로 올림픽 본선에 대비한 전문적인 전술 훈련을 갖는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2024 트레킹






alert

댓글 쓰기 제목 남녀 핸드볼대표팀, 한일 정기전 완승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