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코' 최자, 설리 향한 미안함-애정 고백


"열애 공개된 후 행복함 커졌다"

[정병근기자] 래퍼 최자가 여자친구 설리에게 미안하다고 했다.

최자는 25일 방송된 SBS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셀프 디스 코믹 클럽 DISCO'(이하 '디스코')에서 설리와의 열애 풀스토리를 들려줬다. 그는 "슈퍼주니어 김희철 소집해제 축하 파티에서 처음 만났고 연락처를 받았다"고 말했다.

최자는 "공통점이 둘 다 미식가인데 문자를 주고받다가 맛있는 걸 사달라고 하길래 시원하게 맥주 한 잔 하자고 했다"며 "열애설 사진이 나온 날이 둘이 처음 본 날이었다. 사실 난 그때 설리에게 반했다. 나 혼자 1일이었다"고 고백했다.

최자는 설리에게 미안한 마음도 전했다.

그는 "최강남자라는 뜻이다. 중학교때 남들과 다른 발육으로 생긴 별명이다. 원래 별명대로 활동을 하게 됐는데 어머니에게 죄송하다"며 "설리에게도 미안하다. 설리가 나와 연애를 하고 난 후 안 좋은 댓글이 많이 달린다. 전 세계 각지에서 악플들이 달린다"고 했다.

또 최자는 "열애설이 나기 전까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지 않았다. 그런데 열애설 이후 서로 부인을 하지 않으면서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했다"고 했다. 첫키스를 묻자 "새 앨범을 작업하다가 키스를 했다"고 말하며 쑥스러워 하기도 했다.

이날 최자는 설리와의 열애를 하게 된 과정을 솔직하게 털어놨고, 말 한마디 한마디 설리에 대한 애정이 가득 담겨 있었다.

그는 "내가 부주의해서 지갑을 잃어버린 뒤 스티커 사진으로 인해 공개 열애가 됐는데 이후 행복함이 더 커졌다"며 웃었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