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컴백' 송지은, 예쁜 25살에서 '요염한 여우'로


20일 새 미니앨범 '바비돌' 발표

[정병근기자] '예쁜 나이 25살' 송지은이 '요염한 여우 27살'로 돌아왔다.

송지은은 20일 오전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새 미니앨범 '바비돌'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송지은은 "바비는 핑크핑크하고 사랑스런 이미지다. 하지만 제가 표현한 '바비돌'은 다크하고 몽환적인 느낌"이라고 했다.

송지은은 20일 미니앨범 '바비돌'을 발표했다. 동명의 타이틀곡 '바비돌'은 어쿠스틱 기반의 기존 일반적인 댄스곡과는 차별화를 둔 유니크한 댄스곡으로 도도한 매력의 여자를 바비돌에 비유한 위트 있는 가사가 돋보인다.

송지은은 "요염한 여우 같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다. '예쁜 나이 25살' 땐 마냥 러블리한 느낌이었으니 지금은 좀 더 많은 생각을 하는 러블리한 여우,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의 여인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했다.

송지은은 앞서 발표한 '예쁜 나이 25살'을 통해 밝은 이미지를 보여줬다면, 이번 '바비돌'에서는 좀 더 어둡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선보였다.

송지은은 "이번 음반을 통해서는 기존 송지은과 많이 다르다는 느낌을 받으실 것"이라며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가수이고 싶다. 창법을 바꿨기 때문에 기존 송지은의 창법과는 조금 달라졌다고 느끼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지은은 연기도 겸업하고 있다. 최근엔 KBS1 일일드라마 '우리집 꿀단지'에서 여주인공 오봄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송지은은 연기 경험이 가수로서도 도움이 된다고 했다.

송지은은 "고등학교 때부터 가수에 대한 꿈을 갖고 있어서 데뷔 7년 차를 맞이하는 시점에서도 음악은 내게 익숙함으로 다가온다"며 "하지만 연기는 항상 새로운 느낌을 받는다. 배우로서 많은 걸 배우고 있고 앞으로도 배우고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를 하면서 표정 연기가 많이 좋아진 것 같다. 제가 말할 때 표정이 좋아졌다고 팬들이 말해줬다"며 "저도 모르게 드라마를 촬영하는 동안 많은 점들이 성장한 것 같다. 하루하루 시간이 흐를 때마다 뭔가 더 발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송지은은 새로운 도전과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고 계속해서 성장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송지은은 "예전에는 다른 사람들의 말에 많이 휘둘렸던 것 같다. 그래서 자존감도 많이 떨어진 상태였다. 하지만 지금은 내가 잘하는 것, 하고싶은 것들을 구분할 수 있다. 다른 모습을 보일 수 있는 기회는 늘 열려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저의 최종 목표는 누군가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가수가 되는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컴백' 송지은, 예쁜 25살에서 '요염한 여우'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