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측 "설리 집에서 부주의로 팔부상, 치료 받고 귀가"


설리 손목 부상 괴담, 해프닝으로 마무리 되나

[이미영기자] SM엔터테인먼트가 설리의 병원 응급실행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4일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조이뉴스24에 "설리에게 확인해 본 결과, 집에서 부주의로 인한 팔부상이 생겨 금일 새벽에 병원 응급실을 찾아 치료 받고 귀가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설리가 손목 부상을 입고 서울대학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서울대병원 측은 "환자의 입원 유무와 개인적인 사생활 부분은 확인할 수 없다"고 전했다.

설리의 응급실행과 관련, 확인되지 않은 루머들이 온라인상에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SM 측이 "집에서 부주의로 인한 팔부상"이라고 공식 입장을 내놓으면서 사건은 해프닝으로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8월 f(x)를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했으며, 최근 영화 '리얼' 촬영을 마쳤다. 2014년부터 다이나믹듀오 최자와 공개 열애 중이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