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선수협 신임 사무총장에 김선웅 변호사


2일 정기 총회서 선출…비활동 기간 준수 전지훈련은 2월 1일부터

[류한준기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는 2일 정기 총회를 열고 공석 중인 사무총장을 새로 선출했다.

총회에 참석한 선수들은 만장일치로 김선웅 변호사를 신임 사무총장으로 선출했다. 선수협 사무총장 직은 지난 8월 박충식 전임 사무총장이 KBO리그 승부조작 사건에 책임을 지고 물러난 뒤 지금까지 비어있었다.

김 신임 총장은 변호사로 지난 2000년 사법연수원(29기)를 수료한 뒤 금융감독원,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 등에서 근무했다. 지난 2012년부터 선수협과 인연을 맺었고 사무국장으로 활동했다.

그는 사무국장으로 일하는 동안 야구규약개정, 초상권 계약, 대리인제도 등을 담당했다. 김 총장은 총회가 끝난 뒤 "불합리한 야구규약을 개정하는데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며 "야구가 진정한 스포츠산업으로 발전하는데 한국야구위원회(KBO)를 비롯해 KBO리그 각 구단과 협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김 신임 사무총장은 "우선적으로 헤결해야 할 문제는 자유계약선수(FA) 관련 보상제도 개선과 부상자제도 도입"이라고 강조했다. 선수협은 이날 열린 총회에서 팀별 전지훈련(스프링캠프)은 예외 없이 내년 2월 1일부터 시작하기로 하고 비활동 기간을 준수하기고 결의했다. 비활동 기간 각 구장 이용 부분에 대해서도 12월은 출입금지, 1월은 출입은 가능하지만 선수들이 트레이너 또는 코치와 접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한편 선수협은 승부조작과 관련한 정보를 입수하면 즉시 KBO 부정방지센터에 조사요청을 하기로 결정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선수협 신임 사무총장에 김선웅 변호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