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주말극 여왕 재도전…'아버지가 이상해' 출연 확정


KBS 2TV 새 주말극, '월계수' 후속, 내년 2월 방송 예정

[김양수기자] 배우 김소연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김소연은 KBS 새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가제)' 여주인공 변혜영 역에 출연을 확정했다. 변혜영은 외모와 지성 모두를 갖춘 자신감 넘치는 변호사로 변씨 집안의 자랑스러운 둘째다. 자기 중심성이 강해 가족의 일에 대체로 무심하지만, 결정적 순간에는 내색 않고 나서서 해결하는 캐릭터로 솔직 당당한 매력을 펼칠 예정.

김소연은 지난 8월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가화만사성'에 봉해령 역으로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다.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터뜨리는 감정 연기는 물론, 설레는 로맨스까지 완벽하게 해내며 코리아드라마어워즈에서 생애 첫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어떤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줄 지 관심을 모은다.

김소연은 "봉해령을 떠나 보낸 지 얼마 되지 않아 새로운 캐릭터를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이번 드라마는 캐릭터와 작품 모두 도전하는 마음으로 선택했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 진심을 다해 연기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버지가 이상해'는 서울 변두리에서 분식점을 운영해 온 소시민 한수의 아들, 딸들의 삶과 사랑이야기를 코믹하고 따뜻하게 풀어내는 가족극으로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후속으로 2월 방송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