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소민, '아버지가 이상해' 출연…이준·김소연과 호흡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후속, 내년 2월 첫 방송

[김양수기자] 배우 정소민이 KBS 새 주말연속극 '아버지가 이상해'(가제) 출연을 확정지었다.

'아버지가 이상해'는 평생을 가족밖에 모르고 살아온 성실한 아버지 변한수와 든든한 아내 나영실, 개성만점 4남매 집안에 어느 날 안하무인 아이돌 출신 배우가 얹혀 살면서 벌어지는 코믹하고 따뜻한 가족 드라마다. 자식 세대가 주장하는 결혼인턴제와 부모 세대가 주장하는 졸혼 등 현실감 넘치는 사랑과 결혼에 관한 이야기를 그릴 예정.

극 중 정소민은 변씨 집안의 1남 3녀 중 셋째 변미영 역으로 분한다. 변미영은 자신의 언니와 동생보다 미모, 몸매, 머리 등 뭐하나 나은 게 없지만 좋은 품성과 먹성, 골격을 타고났으며, 업계 1위 연예기획사 해온엔터테인먼트에 인턴으로 취직하면서 아이돌 출신 배우 안중희(이준 분)와 엮이게 되는 인물이다.

정소민은 현재 KBS 2TV 시트콤 '마음의 소리'에서 조석(이광수 분)의 여자친구 애봉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아버지가 이상해'는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후속으로 내년 2월 방송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