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의밤' 전여빈"모두 쏟아부어 두려움 없다, 응원만 해주고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전여빈이 '낙원의 밤' 공개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전여빈은 2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 제작보고회에서 "원래 홍콩 누아르 정말 좋아한다. 어려서부터 영화 주인공이 되고 싶다는 막연한 환상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배우 전여빈이 2일 영화 '낙원의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촬영할 때 후회없이, 모든 것을 쏟아부어서 공개되는 것에 두려운 마음 없다. 수고했다고 박수치고, 응원만해주고 싶다"라고 전했다.

또 전여빈은 더 많은 주목을 받는 배우가 된 것에 대해 "더 열심히 하고 공부해야 할 것 같다. 앞길이 구만리다"라며 "몸과 마음의 건강을 챙기면서 열심히 걷자는 마음이다. 관객들이 많이 좋아해주셔서 감사하다. 초심을 잃지 말자는 생각이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신세계' '브이아이피', '마녀'를 연출한 박훈정 감독의 신작이다. 제7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초청됐다.

엄태구는 라이벌 조직의 타깃이 되어 제주로 몸을 피한 범죄 조직의 에이스 태구 역을, 전여빈은 제주도에서 무기상을 하는 삼촌과 함께 살고 있는 재연 역을 맡았다. 또 차승원은 태구를 추격해오는 북성파의 2인자 마 이사를 연기했다.

'낙원의 밤'은 오는 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