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화 아나운서 발언 논란 "원치 않는 임신도 축복"...청원글까지 등장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KBS 아나운서 강승화의 발언이 논란에 휩싸였다.

8일 방송된 KBS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에는 정관 수술을 했다고 거짓말을 한 남편으로 인해 원치 않은 임신을 한 아내의 사연이 공개됐다.

아내는 남편과 아이를 낳지 않고 딩크족으로 지내기로 합의했지만 남편이 속이고 합의대로 이행하지 않았다.

강승화 아나운서 [사진=KBS]

재연 영상에서 40대 아내는 남편에게 "정관수술 언제 했느냐. 수술이 잘못됐다면 병원에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밝혔고, 이에 남편은 "10년간 거짓말을 했다"고 고백했다.

아내는 "결혼 전부터 아기 가질 생각없이 딩크족으로 살겠다고 하지 않았느냐. 10년간 날 속여왔냐. 이거 사기다. 난 사기결혼 당한 거다. 이렇게는 못 산다”고 분노했다.

영상을 본 강 아나운서는 "좀 그렇다. 아기 못 가져서 힘든 분들도 많은데 축복 아니냐. 이혼을 하니마니 사기니, 굉장히 불편하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같이 진행하는 김진희 아나운서는 "임신은 축하할 일이지만 부부가 딩크에 합의를 한 것이다"고 아내의 심경에 공감을 표했다.

이인철 변호사는 "아내가 만약 이혼 소송을 하면 이혼도 가능하고 이론상 위자료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방송 이후 KBS 시청자 권익센터에는 '원치않는 임신을 한 여성에게 축복이라는 말을 한 아나운서'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됐다.

청원글에는 "시대를 역행하는 발언과 피해자가 버젓이 있는 상황임에도 가해자를 두둔하는 발언을 일삼는 것은 공영방송사인 KBS에서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해당 청원은 이날 8시 30분 기준으로 3700명 넘게 동의를 한 상태다. KBS 청원은 30일간 1000명 이상이 동의하면 부서 책임자가 직접 답변을 해야한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