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보도 세븐' 코로나 백신 부작용…인과성 인정 왜 어렵나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작용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들어본다.

21일 밤 8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부작용을 호소하고 있는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들어보고, 백신의 인과성을 왜 인정받기 어려운지 그리고 백신의 인과성을 누가 어떤 기준으로 판단하는지 파헤쳐본다.

탐사보도 세븐 [사진=TV조선]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 8개월, 백신을 맞은 사람 중 이상반응 전체 신고가 32만 건을 넘어섰다. 20일 기준으로는 사망 1천127건, 영구 장애 등 중증 이상 1만2천221건이 포함돼 있다.

그런데 정부는 백신과의 인과성을 잘 인정하고 있지 않다. 백신과 연관돼 있다고 정부가 인정한 경우는 단 7건뿐이다. 특히 사망은 단 2건에 불과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초,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 정부가 책임지겠다고 공언했지만, 백신 접종 부작용을 주장하며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들의 숫자는 늘어가고 있다.

# 건강했던 20대, 백신 접종 후 무너진 삶

정선보건소에서 근무하던 29살 김근하 씨는 지난 3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재생 불량성 빈혈을 판정받은 뒤 골수이식까지 하게 되면서 일상이 무너졌다. 병원에 근무하던 또 다른 20대 김지용 씨 역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에 시달리고 있다. 하지만 두 피해자는 방역 당국으로부터 인과성을 전혀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두 사람의 증세에는 백신과 인과관계가 없다고 볼 수 있는 걸까? 취재진은 전문가에게 두 사람에 대한 인과성을 확인해 보았다.

# 인과성, 누가 무슨 근거로 평가하는가?

지난 7월 모더나 백신 접종 후 나흘 만에 중증 이상반응으로 쓰러져 사망한 고 이유빈 씨. 이유빈 씨를 담당했던 역학조사관은 세 번이나 검사를 의뢰했지만, 모더나 백신이라는 이유로 검사조차 거부당했다고 전했다. 이유빈씨의 유가족은 제대로 된 정부의 설명이나 사과조차 듣지 못했다며 분노하고 있다.

# 심의위원 명단 단독 입수, 확인해보니

취재진은 제보자에게 인과 관계가 없다고 판단한 피해조사 전문위원회의 명단을 입수해 그들의 입장을 들어보기 위해 찾아 나섰다. 과연 그들은 어떤 입장일까?

# 부작용 속출…정부는 뭐하나

1년도 되지 않아 긴급 승인을 받게 된 코로나 백신. 전 세계 28억 명이 접종했다 해서 백신의 안전성이 담보될 수 있는 걸까? 백신을 개발한 제약회사의 입장은 어떨지 취재진은 직접 문의해봤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최근 잇따라 백신 접종 후 사망자들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이에 대한 방역당국의 입장을 뭘까.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