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차승원 "파격 비주얼 시도…근육 다 없어졌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어느 날' 차승원이 파격 비주얼을 예고했다.

26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감독 이명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차승원이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진행된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차승원은 한순간에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에게 유일하게 손을 내미는 변호사 신중한 역을 맡았다.

차승원은 "외피는 얼음장 같이 차가운데 안에서 행하는 인물들은 용광로처럼 뜨겁다. 상반되는 곳에서 오는 이야기의 깊이감이 좋았다"라며 "이명우 감독이 우리 감성과 시선으로 잘 버무려줬다"고 말했다.

작품 선택 이유를 묻자 "이 작품은 감독님 때문에 하게 됐다. 정서와 감정을 잘 어루만져 줄거라는 믿음이 있었다"라고 이명우 감독에 대한 신뢰를 나타냈다.

또한 신중한 캐릭터를 이야기 하며 "현수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도와주는 사람조차도 '도와주는 것인가'라는 생각이 든다. '과연 진짜 범인이?'라는 의문도 있다. '사법에 몸을 담고 있는 사람이 과연 정의롭나'라는 질문도 던진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차승원은 덥수룩한 수염과 장발, 수더분한 차림새 등 파격 비주얼도 보여준다.

차승원은 "신중한이 아토피라는 질병이 있고, 야인 비슷한 비주얼이었으면 좋겠다고 감독님에게 이야기 했다. 이런 외형을 취한 적이 처음이다. 머리를 묶거나 이런 비주얼이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제대로만 붙는다면 도움이 되겠다고 생각을 해서 시도를 했다"라고 말했다.

김성규의 근육 이야기가 나오자 "나만 근육이 없다. 몇 개월 동안 근육이 없어졌다. 김수현, 김성규 둘 다 근육 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 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 분)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오는 11월 27일 0시에 첫 공개된다. 매주 토, 일 0시 서비스 개시를 통해 주 2회, 총 8부작으로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