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새차 자랑 "8천만원 줬는데...삶의 질 올라가는 느낌"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웹툰작가 기안84가 새 차를 자랑했다.

1일 기안84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New 기안카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기안84는 "출고받은 지 이제 한 3주 됐다. 신차를 공개하기 전 물망에 올랐던 차량을 보여드리겠다"며 사려고 했던 다른 후보들을 공개했다.

기안84 [사진=유튜브 캡처]

기안84는 "아XX는 너무 미래지향적이고 차가워서 패스했다. 벤X는 수입차 내비게이션에 대한 불신이 강해서 패스했다. 포XX는 차도 너무 커서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실내는 아닌 것 같더라"라고 후보 차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어 제XXX를 택했다며 "타보고 깜짝 놀랐다. 다른 고가 차량보다 실내는 압권이다"고 선택 이유를 밝혔다.

또 "제가 국뽕을 싫어하는데 이건 정말 칭찬해주고 싶다. 쌍눈이 정말 잘한 것 같다. 세상을 한눈으로 살 수 없다. 총 네 개이지 않나"라고 자랑했다.

기안84는 "차에 딱 타는 순간 삶의 질이 올라가는 느낌이다. 예전에 중고차 탈 때는 시동도 안 걸리고 수리도 해야 하고 그랬다. 여러분들도 그냥 새 차 사라. 옵션을 다 집어 넣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하차감이 정말 좋다며 "8000만원 정도 줬는데, 4000만 원은 하차감을 느끼기 위해 산 거나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