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텐션 쿤, 코로나19 확진 "이번주 팬사인회 취소"(전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업텐션 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는 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룹 업텐션 쿤이 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미니 10집 '노벨라'(Novella)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티오피미디어]

소속사에 따르면 쿤은 3일 인후통 증상으로 진행한 자가 진단키트에서 양성 반응을 확인, 바로 PCR 검사를 진행했고 4일 오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 인해 이번주 예정된 업텐션의 팬사인회는 취소된다.

아래는 티오피미디어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티오피미디어입니다.

4일(오늘) 오전 업텐션 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쿤은 3일 인후통 증상으로 진행한 자가 진단키트에서 양성 반응을 확인, 바로 PCR 검사를 진행했고 4일 오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쿤은 코로나 백신 2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상태이며,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재택 치료 중에 있습니다.

이에 금주 예정되었던 팬사인회를 부득이하게 취소하게 되었습니다.

팬사인회를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취소된 팬사인회 관련 사항은 추후 개별 공지를 통해 안내드리겠습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쿤의 치료와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