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빅뱅 신곡, 뭔가 아련...애들 여전히 멋있더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가수 이효리가 빅뱅 신곡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에는 화보 촬영을 위해 서울을 찾은 이효리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효리는 화보 촬영장으로 이동하며 매니저에게 "빅뱅 나온거 봤냐. 뭔가 아련하더라. 다 울고 그러던데. 애들은 여전히 멋있더라"라고 말했다.

서울체크인 [사진=티빙 캡처]

이에 매니저는 "누나도 앨범 내야하지 않냐"고 말했고, 이효리는 “앨범까지는 좀 그렇고, 이제는 가볍게 좋은 곡 하나씩 내고 싶긴 하다. 그런데 음악하는 친구들이랑 교류가 없다. 그리고 그 친구들은 나이 차가 많이 나서 내가 어려울 거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매니저는 “누나가 어렵다고 생각해서 그런거 아니냐"고 말했고, 이효리는"내가 걔네가 어렵다. 경험해보지 않은 것은 어렵다. 요즘 사람들은 어떤 노래를 좋아하냐. 난 아직도 옛날 노래를 듣는다. 옛날 생각하면 아무것도 못한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