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살인자의 쇼핑목록' 벌써 종영, 아쉬운 마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광수가 '살인자의 쇼핑목록'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19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tvN 수목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연출 이언희/극본 한지완)에서 안대성 역으로 활약한 이광수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광수가 '살인자의 쇼핑목록' 종영 소감을 전했다. [사진=킹콩 by 스타쉽]

이광수는 "방송을 보며 한 신 한 신 촬영했었던 매 순간들이 생생하게 기억난다. 벌써 종영이라니 실감이 나질 않고 아쉬운 마음이 크다"라고 종영의 아쉬움이 묻어나는 소회를 밝혔다.

이어 이광수는 "촬영 기간 내내 행복했고 좋은 분들을 만나게 되어 감사하다. MS마트에서 함께했었던 추억들을 잊지 못할 것 같다"라고 지난 촬영을 돌이켜보며 함께한 이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 "그동안 '살인자의 쇼핑목록'을 시청해 주시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도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저는 좋은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고 시청자들에게 전하는 감사 인사 또한 잊지 않았다.

이광수는 '살인자의 쇼핑목록' 속 MS마트를 지키는 비공식 슈퍼 두뇌 안대성 역으로 분해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과시했다.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로 코믹 장르를 제대로 살려 안방극장에 웃음을 안기는가 하면, 살인 사건의 범인을 추적하기 위한 전방위 활약으로 극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