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2' 일라이x지연수, 한달간 합가…'재혼' 언급에 당황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우리 이혼했어요2' 일라이가 한국살이를 결정하며 지연수가 임시 합가를 시작했다.

20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2' 7회에서는 아들 민수의 간절한 바람에 임시 합가를 시작하게 된 일라이-지연수 가족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먼저 일라이와 지연수는 이삿짐을 정리하던 도중 과거 사진들이 담긴 판도라의 상자를 발견했고 행복했던 연애-결혼 시절을 떠올리며 추억에 잠겼다. 지연수는 과거 사진들을 버리려 했고, 이를 본 일라이는 "이혼했어도 우린 가족이니까 사진은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때 지연수가 일라이를 향해 "너 그러다 재혼하면 어쩌려고 그래?"라고 묻는다.

'우이혼2' 예고편 이미지. [사진=TV조선 ]

이사를 마친 후 지연수는 민수에게 "아빠가 한 달 동안 민수와 같이 지낼 거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나면 다시 미국에 가야한다"라며 일라이와의 합가 소식을 전한다. 이에 민수는 "아빠, 일 끝나고 한국 오면 우리 집에 꼭 놀러 와요"라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고 일라이는 "이번에는 2년이나 걸렸지만 다음에는 오래 걸리지 않을 거다, 아빠가 반드시 돌아올게"라고 약속한다.

일주일 후, 일라이는 지연수의 소개로 식물 유통회사에 면접을 보러 갔다. 인생 최초 면접에 긴장감을 드러낸 일라이는 어설픈 한국어로 적어온 이력서를 건넸지만, 회사 대표는 '유키스 데뷔-탈퇴' 한 줄 뿐인 일라이의 이력에 당혹감을 드러냈다. 이에 일라이는 "힘든 일, 몸으로 하는 일 자신 있다"며 의지를 불태웠고, 대표는 "예쁜 조명 아래에서 일하던 분이 힘든 일 하실 수 있겠냐"며 테스트를 진행했다.

일라이는 식물 택배 포장 및 상하차 업무에 땀을 비 오듯이 흘렸다. 결국 일라이는 쉴 틈 없이 몰려드는 택배물에 난색을 표한 가운데, 과연 무사히 테스트를 마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일라이와 지연수가 오직 아들 민수를 위해 한 달 간의 임시 합가 결정을 내렸다"라며 "두 사람이 세 가족의 행복을 위해 어떠한 결론을 내리게 될지 계속해서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