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관객이 치마 밑으로 휴대폰 넣어 몰카 촬영" 아찔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장윤정이 공연 중 몰카 촬영을 당했다고 밝혔다.

22일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장윤정이 무대에서 겪었던 일들을 공개한다.

이날 장윤정은 길거리 트로트 버스킹을 앞둔 후배 가수들에게 돌발 상황에 잘 대처해야한다고 당부하며 "어떤 사람이 치마 밑으로 휴대폰을 넣어 몰래 촬영을 했다"는 충격적인 일화를 밝혀 주위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사진=KBS2 캡처]

"무대 위로 갑자기 돌이나 과일이 날아 들기도 했다”는 장윤정의 말에 평소 웃음을 잃지 않는 ‘미소 트롯돌’ 이찬원도 갑자기 표정이 굳어지며 “취객에게 맞은 적이 있다”고 털어 놓았다.

또 장윤정은 공사장 지게 차 위에서 노래를 불렀던 적도 있다는 아찔한 경험담을 밝혔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