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딱이의 역습' CP "'스맨파'와 재미 결 달라…판타지 프로그램"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뚝딱이의 역습' 황성호 PD가 뚝딱이의 선정 기준을 세가지로 밝혔다.

Mnet '뚝딱이의 역습'은 '스우파' 리더 8인이 '춤알못' 참가자들을 가르치며 "누구나 춤을 출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프로그램. NCT 태용이 진행하며, 6월7일 밤 10시20분 첫 방송된다.

24일 오전 서울 중구 텅댄스에서 진행된 Mnet 댄스 IP 제작진 공동 인터뷰에서 황성호 PD는 "'누구나 춤을 출 수 있다'는 단순한 명제에서 시작한 프로그램"이라며 "춤을 업으로 삼지 않고 춤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하나의 무대를 만드는 구성이다. 여러 분야의 사람들이 한팀을 꾸려 합을 맞추는과정을 집중해서 봐주시면 좋겠다"라고 했다.

Mnet 댄스IP 공동 인터뷰 [사진=Ment]

Mnet 댄스IP 공동 인터뷰에 참여한 김나연 PD, 최정남 PD, 황성호 PD [사진=Ment]

특히 황 PD는 '댄스 뚝딱이'의 기준으로 "춤을 좋아하지만 몸치나 박치인 사람. 춤을 한번도 배워본 적이 없는 사람, 춤의 열정은 충분하지만 아직 몸을 활용하지 못하는 사람으로 분류한다"라고 했다.

이어 "홍대 예선 진행할 당시 댄스 마스터분들이 엄청나게 즐거워했다"라며 "길거리에서 진행하는 것도 스트릿 댄스의 오리지널을 찾아가는 것 같다고 했고, 시국이 풀려 야외에서 진행하는 것도 좋아하셨다. 또한 기본적으로 뚝딱이들이 춤을 좋아하는 걸 느낄 수 있었다고 하셨다. 모두 즐겁고 재밌고 열기있게 참여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권영찬 CP는 "'뚝딱이의 역습'은 기존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아닌 판타지를 실현해주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며 "성취감과 판타지를 함께 선사하는, 기존의 댄스 오디션과는 재미의 결이 다를 것"이라고 했다.

'비 엠비셔스'는 24일 밤 10시20분, '뚝딱이의 역습'은 6월7일 밤 10시20분 첫방송된다. '스트릿 맨 파이터'는 8월 중 방송 예정이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