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라이, "따로 살자" 선언...지연수 눈물에 "이게 울 일이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지연수가 일라이의 비동거 선언에 눈물을 보였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는 지연수, 일라이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일라이는 "내가 조금 있으면 나가야 하잖아. 들어올 때 여기서 살지 나가서 살지 고민을 많이 해봤는데 내 생각에는 집을 하나 얻어서 사는 게 더 나을 거 같다"고 혼자 살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우리 이혼했어요2 [사진=TV조선 캡처]

이에 지연수는 "민수하고 같이 안 살고?”라고 물었고, 일라이는 "민수랑 같이 살기 싫어서가 아니고. 내가 나가서 살아야 민수가 더 행복할 것 같은 느낌이다. 우리가 어쨌든 너도 상처 받고 힘들었고 나도 있었으니까 그게 한 번에 풀리지 않는 거지. 민수가 있으니까 다 풀어야 한다는 생각은 안 한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지연수는 "그래"라고 답하면서도 눈물을 보였다. 일라이는 "이게 울 일이냐"고 애써 웃는 모습을 보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