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주 "'정이' 1위, 짠한 마음…故 강수연 웃음소리 자꾸 들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현주가 故 강수연에 대한 존경심과 그리운 마음을 전했다.

김현주는 25일 서울 종로 소격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정이'(감독 연상호) 인터뷰에서 글로벌 TOP 1위를 차지한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좋기도 하고 기쁘기도 하면서 짠한 마음도 들고 복합적인 마음"이라고 말했다.

배우 김현주가 넷플릭스 영화 '정이'(감독 연상호)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영화가 완성이 되어서 나오게 되기까지가 후반작업이 많았는데 그 작업을 했던 감독님 마음도 짠하다"라며 "강수연 선배님이 궁금해하셨을거고, 그런 선배님의 모습을 보면서 편집을 했을텐데, 아마 감독님 본인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선배님께 보여드리려고 더 많이 애쓰고 공을 들였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또 "결과가 좋게 나와서 한편으로는 좋고, 계속 이것이 유지가 됐으면 하는 욕심도 생긴다"라며 "작품이 오픈이 됐기 때문에 다르게 손을 쓸 수는 없지만 조금 더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서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게, 많은 분들이 보길 바란다는 간절함이 있다. 감독님도 후반작업을 그런 마음으로 했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현주는 故 강수연과 호흡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후반부에 제꺼 하기도 급급해서 선배님이 감정을 끌고 오실 때 어떤 고민이 있을지 생각을 못했다"라며 "영화를 보고 나서야 그런 생각이 들어서 그런 것을 함께 많이 나누지 못한 것이 아쉽다"라고 고백했다.

앞서 연상호 감독은 故 강수연이 영화계 엄마처럼 후배, 스태프들을 챙기고 이끌었다며 영화 현장을 너무나 사랑하는 배우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현주는 "선배님이 더 많은 작품을 할 수 있었는데 하는 아쉬움이 있다. '정이'가 오랜만에 복귀작인데 어떤 고민 속에서 결정을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라며 "한국 영화 자체를 너무 사랑하는 분이다. 그래서 현장을 좋아하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로 인해 전체 회식, 쫑파티도 못했다. 그 때 8명 모임만 가능하던 시기였는데 팀 별로 스태프들을 불러서 밥을 사주셨다. 그럴 정도로 스태프들을 사랑하고, 영화를 진정으로 사랑했던 것 같다"라며 "저도 스케줄이 되면 참석을 했는데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라고 故 강수연에게 감동 받았던 사연을 밝혔다.

그러면서 "선배님과 연기적으로도 많은 대화를 나눌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 너무 웃고 떠들기만 했다"라며 "선배님 웃음소리가 강렬해서 자꾸 들린다"라고 그리운 마음을 표현했다.

지난 20일 공개된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다. 지난해 5월 세상을 떠난 故 강수연의 유작이다.

공개 3일 만에 1천930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영화(비영어) 부문에서 1위를 차지, 한국을 비롯해 미국, 독일, 스페인, 대만, 싱가포르 등 총 80개 국가/지역의 TOP 10 리스트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김현주는 합군 소속 전설적인 용병이었지만 A.I. 전투용병으로 다시 태어난 정이 역을 맡아 고난도의 액션를 소화하며 대체 불가 배우임을 입증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