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더킹' 조정석, 죽음으로 퇴장…뒤늦은 사랑고백 '눈물바다'


[이미영기자] '더킹 투하츠'의 조정석이 죽음으로 극에서 퇴장했다. 드라마 '히든카드'로 인기를 얻어왔던 조정석은 마지막까지 미친 존재감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을 울렸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더킹 투하츠'에서는 은시경(조정석 분)이 이중 스파이 임무를 완벽하게 성공했지만 김봉구(윤제문 분)의 총에 맞고 사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은시경은 김봉구의 수하로 들어갔으며, 이재하에 총을 겨누면서 '배신의 아이콘'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낳았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이 철저하게 꾸며진 것이었다.

은시경이 자신의 편이라고 생각한 김봉구는 이재하에 "너는 결국 은시경의 손에 죽게 될 것"이라고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은시경은 충신이었다. 은시경은 이재하를 향해 "내가 당신을 모신 이유는 절망 속에서 1%의 희망을 가지고 있는 모습을 봤기 때문"이라고 말한 뒤 김봉구에 방아쇠를 겨눴다.

은시경의 배신에 분노한 김봉구는 지니고 있던 소총으로 은시경에 방아쇠를 당겼다. 시경의 총상에 이재하는 충격에 빠졌지만 은시경은 "제가 선택한 것"이라며 "포기하지마라. 당신은 이나라의 왕이다"라는 말을 남기고 사망했다.

은시경의 죽음에 이재신도 큰 슬픔에 빠졌다. 은시경의 사망 소식을 들은 이재신은 "꼭 돌아온다고 했다. 숙제를 잘 하고 있으면 온다고 했다"며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은시경은 이후 이재신에 남긴 애절한 러브레터로 시청자들을 울렸다. 영상 비디오 테이프를 통해 뒤늦은 사랑 고백을 한 것.

은시경은 "아까 그 키스 죄송했다. 내가 겁쟁이였다. 내가 답답해서 틈을 보이면 싫증낼 것 같아서 바라만보자고 생각했는데 안되더라. 처음 봤을때부터 좋아했다. 너무 자유롭고 당당해서. 나한테 없는거라. 수천 수만번도 더 생각했다. 공주님이 좋아할만한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며 속내를 털어냈다.

은시경은 "만약에 이걸 보시게 되면...아니다. 보실 일 없을거다. 죽으러 가는 것도 아닌데요"라고 애써 웃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잔하게 했다.

이어 시경은 "공주님에 어울리는 사람이 되기로 했다. 멋진 사람이 되어서 돌아오겠다. 유머집도 가져간다. 더이상 답답이는 없다"며 "공주님처럼 멋지고 당당해져서 돌아오겠다. 꼭 와서 직접 사랑한다고 말씀드리겠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더킹 투하츠'는 12.1%의 시청률(AGB닐슨미디어리서치 집계)를 기록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더킹' 조정석, 죽음으로 퇴장…뒤늦은 사랑고백 '눈물바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