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더킹' 이재규 PD "하지원-이승기 덕분에 행복했다"


[이미영기자] '더킹 투하츠'의 이재규 PD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소감을 전하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MBC 수목드라마 '더킹 투하츠'는 북한 특수부대 여군장교 출신 김항아와 천방지축 안하무인 남한왕자 이재하가 만나 우여곡절 끝에 사랑하게 되고, 둘이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블랙코미디.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마지막회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이재규 PD가 종영을 맞이하는 소감을 전했다.

이재규 PD는 "자랑스럽기도 하고 아쉬움도 많은 드라마이다. 마지막까지 자신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준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고맙고 감사한 마음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특히 이재규 PD는 하지원과 이승기의 물오른 연기가 '더킹 투하츠'를 명품 드라마로 자리매김하는 1등 공신이었다는 평가에 대해 두 배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밝혔다.

이재규 PD는 "하지원은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 내는 배우다. '환상의 세계'가 하지원을 만나는 순간 '현실의 세계'가 된다"며 "하지원은 짧은 순간에 다 받아들이고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로 수많은 감정들을 눈으로 표현해낸다. 드라마를 촬영하면 할수록 하지원이라는 배우가 얼마나 많은 것들을 가슴에 담은 채 주어진 역할을 표현하는지 놀라고 놀라게 됐다"고 극찬했다.

이승기에 대해서는 "정화된 물처럼 맑은 머리와 누구보다 뜨거운 가슴을 가진 배우다. 이승기 연기에 있어서 깊은 바탕은 남다른 열정이란 생각이 든다"고 평했다.

이 PD는 "날이 거듭할수록 깊어지고 변해가는 이승기를 볼 수 있어서 연출자로서 더 없이 행복했다. '더킹 투하츠'에서 이승기는 똑똑한 청년이 현실의 허함이라는 그늘 뒤에 숨어 있다가 자신을 둘러싼 알을 깨고 다시 태어나는 모습을 너무나 맑고 뜨겁게 표현해 냈다. 이젠 이승기에게서는 성숙한 배우의 힘이 느껴지기 시작한다"고 칭찬을 쏟아냈다.

이제까지 시도되지 않았던 신개념 드라마였던 만큼 이재규 피디와 하지원, 이승기 간의 호흡이 무엇보다도 중요했을 터. 이에 대해 이재규 피디는 "우리 세 사람은 서로에 대한 신뢰와 사랑이 컸다. 어제 촬영을 마치는 순간까지도 웃으면서 즐겁게 일했다"고 환상호흡에 대해 털어놨다.

이재규 피디는 최종회 촬영을 마치며 하지원-이승기 두 주인공에게 "그동안 촬영하느라고 못 잤던 잠 많이 자고, 맛있는 것도 많이 먹고, 편안한 휴식을 가지기를 바란다"며 "하지원과 이승기, 두 사람이 만들어낸 세계가 오래도록 깊은 여운으로 남았으면 좋겠다. 두 사람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나도 행복했다"라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제작사 김종학프로덕션 측은 "이재규PD와 하지원, 이승기는 말이 필요 없을 만큼 서로에 대한 신뢰감으로 넘쳐났던 사이"라며 "촬영을 마치는 순간까지도 그들에게서 행복함을 느낄 수가 있었다. 세 사람의 열정과 노력이야 말로 '더킹 투하츠'를 신개념 명품드라마로 만들어낸 원동력이었다. 오늘 방송될 최종회에도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joynews24.com

2024 트레킹






alert

댓글 쓰기 제목 '더킹' 이재규 PD "하지원-이승기 덕분에 행복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