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집 사위가 되고 싶다"…유민상, 김하영에 돌직구 고백 '훈훈'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개그맨 유민상과 배우 김하영이 묘한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했다. 유민상은 김하영을 향해 "이 집 사위가 되고 싶다"며 저돌적으로 고백했고, 김하영은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에서는 '역대 코너 베스트 50'를 소개하는 스페셜 MC로 유민상과 김하영이 출연했다.

[KBS2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이재성 아나운서는 "두 사람 사이에 앉아 있어도 되는지 모르겠다. 두 분이 요즘 핑크빛으로 화제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유민상은 자리를 바꿔 김하영 옆자리로 갔고, 두 사람은 가까이 앉은 상태에서 핑크빛 분위기를 그렸다.

김하영은 '개콘'이 만들어낸 유행어 중 김준호의 "감사합니다람쥐"를 말했고, 이에 유민상은 "다람쥐 보다 귀엽다"고 반응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또 이승윤이 활약했던 '헬스보이'가 역대 코너 베스트 38위에 선정되자 이재성 아나운서는 유민상에게 "살도 빼고 사랑도 이뤄보는 게 어떠냐"고 물었다. 이에 김하영은 "사랑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덧붙여 시선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유민상은 개그맨 선호도에서 자신의 이름이 없자 "이 차트 4위보다 이 집 사위가 되고 싶다"고 김하영을 향해 적극적으로 대시했다. 그러자 김하영은 "아 몰라. 우리 엄마 사위"라며 미소를 지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