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신혼집·별장 대여, TV조선은 알고 있었다…책임 회피"


'아내의 맛'이 출연자 함소원과 관련한 조작 논란을 사실상 인정하며 시즌 종료를 알렸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아내의 맛'이 출연자 함소원과 관련한 조작 논란을 사실상 인정하며 시즌 종료를 알렸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는 '함소원 조작 후폭풍, '아내의 맛' 종영이 황당한 이유'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해당 영상에서 유튜버 이진호는 "TV조선이 책임을 함소원에게만 전가하고 있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 8일 오후 TV조선'아내의 맛' 제작진은 "최근 불거진 함소원 씨 논란과 관련한 제작진의 입장을 전한다"라며 "사실 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공식 입장이 늦어진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며 사과 입장을 밝히는 한편 이번 시즌을 종영한다고 전했다.

'아내의 맛' 측은 "먼저 저희 '아내의 맛'은 다양한 스타 부부를 통해 각양각색의 삶의 모습을 진솔하게 조명함으로써 시청자 여러분께 공감과 웃음을 전달하는 것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제작해 왔다. 저희는 모든 출연진과 촬영 전 인터뷰를 했으며, 그 인터뷰에 근거해서 에피소드를 정리한 후 촬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만 출연자의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이기 때문에 제작진이 사실 여부를 100% 확인하기엔 여러 한계가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라며 "그럼에도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고 조작 논란을 사실상 인정했다.

이에 대해 유튜버 이진호는 "제작진도 책임을 져야 하는데 '빌라는 함소원 개인 재산이라 몰랐다'라고 발뺌을 한다. 이건 함소원만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작진은 진화를 재벌로 표현하는데 있어 상당히 기여했다. 취재를 한 바에 따르면 함소원의 광저우 신혼집을 촬영할 당시 대여한 사실을 제작진도 알고 있었다. 또 진화가 탔던 기사가 딸린 마세라티, 그건 누가 빌렸는가. 중국 시부모님의 별장으로 등장했던 에어비앤비 역시 제작진이 알고 있었던 부분"이라고 밝혔다.

함소원의 여러 조작 논란에 프로그램 제작진이 사실을 파악하고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 채널 캡처 ]
함소원의 여러 조작 논란에 프로그램 제작진이 사실을 파악하고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 채널 캡처 ]

이진호는 "이중에서 가장 확신을 가지고 있는 부분은 바로 지난해 방영된 중국 마마 관련 방송이다. 당시 방송에서는 중국 시아버지가 시어머니에게 '이제 그만 중국에 가자'고 하고 '한국생활이 즐겁다'며 거절한 시어머니의 한국생활 적응을 위해 함소원이 비상용 카드를 주는 장면이 나온다"고 상기시켰다.

이어 "며느리 카드를 받아 시어머니는 통 큰 소비를 하는 장면이 나온다. 함소원에게 매 시간 시어머니의 카드 사용 내역이 뜨는 장면이 나오지만 제보에 따르면 그 카드는 제작진 카드였다"고 폭로했다.

그는 "이처럼 제작진의 입장문에서 '과장된 부분에 대해 확인을 했다'가 아니라 제작진의 제작비 내용, 카드 사용을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라고 본다"며 "어떤 부분을 알고 있었는지 '개인의 프라이버시라 확인할 수 없었다'라는 애매모호한 입장문으로 책임을 일방적으로 미루는 것이 아닌 투명한 공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과거 '아내의 맛' 전신인 '연애의 맛'에서 가수 김정훈이 여자친구가 연애 중임을 밝혀 논란이 됐고 당시 '연애의 맛'도 김정훈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고 종영했던 사실을 꼬집었다.

이진호는 "'연애의 맛' 제작진이 '아내의 맛' 제작진과 동일하다"며 "이번 입장문에서 프로그램 폐지가 아닌 종영이라고 표현한 것은 또 다른 시즌으로 돌아오겠다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 종영 소식 이후 함소원은 "모두 다 사실"이라며 "과장된 연출하에 촬영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친정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았기에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고, 그럼에도 오늘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했다.

/이도영 기자(ldy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