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열, 이하늘 비난에 입 열었다 "오래 전 일 꺼내기 조심스러워"


김창열, 이하늘 비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Mnet]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그룹 DJ DOC 멤버 김창열이 이하늘의 욕설과 비난에 입장을 밝혔다.

김창열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글을 게재했다. 김창열은 "우선, 고인이 되신 이현배 님의 삼가 명복을 빈다"며 "추모와 애도를 표해야 하는 시간에 이런 입장문을 내게 되어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DJ DOC는 1994년 데뷔 이후 많은 시간을 서로 의지하고 함께하며 성장해 온 그룹"이라며 "이 과정 속에서 함께 비지니스를 진행하기도 했었고 좋지 않았던 상황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고인을 떠나보내는 슬픔이 가시지도 않은 채 오래 전 일을 꺼내기엔 조심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갑작스러운 비보에 혼란스럽고 애통한 시기인 만큼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라고 말을 맺었다.

김창열이 이하늘의 욕설 비난에 입장을 밝혔다. [사진=김창렬 인스타그램 ]

한편 지난 17일 이하늘의 친동생이자 가수인 이현배가 제주도에서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이후 이하늘은 애도를 표한 김창열을 향해 "네가 죽인거야 XX야", "야, 이 XXXX야", "악마 XX"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틀 후인 19일 이하늘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고 이현배가 김창열로 인해 생활고에 시달렸고 그 과정에서 고 이현배가 교통사고를 당하고도 돈이 없어 제대로 치료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하 김창열 인스타그램 공식입장 전문

김창열입니다.

우선, 고인이 되신 이현배 님의 삼가 명복을 빕니다.

추모와 애도를 표해야 하는 시간에 이런 입장문을 내게 되어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합니다.

DJ DOC는 1994년 데뷔 이후 많은 시간을 서로 의지하고 함께하며 성장해 온 그룹입니다.

이 과정 속에서 함께 비지니스를 진행하기도 했었고 좋지 않았던 상황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고인을 떠나보내는 슬픔이 가시지도 않은 채 오래전일을 꺼내기엔 조심스러운 상황입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혼란스럽고 애통한 시기인 만큼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