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서울시, C-ITS 실증사업…"5G V2X로 교통 안전 업그레이드"


교통정보 제공 및 분석…2022년엔 민간 내비 업체에 정보 제공

SKT가 서울시내 차량과 보행자, 교통 인프라 등 모든 것을 5G로 연결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 ‘서울시 C-ITS’ 실증사업을 이달 말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고 상용화에 돌입한다. [사진=사진=SKT]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SK텔레콤이 차량과 보행자, 교통 인프라 등을 5G로 연결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상용화에 나선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서울시 'C-ITS' 실증사업을 이달 말 마무리 한다고 8일 발표했다.

서울시 'C-ITS'는 지난 2019년 초부터 시작한 것으로 ▲시내 주요 도로에 5G 센서・IoT 구축 ▲시내버스・택시에 5G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장착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조성 등을 진행해 왔다.

서울시는 'C-ITS' 실증사업에 대한 성과를 오는 12일까지 상암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소개하는 것은 물론, 구축된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서 커넥티드(Connected) 버스와 자율주행차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SK텔레콤은 이번 서울시 'C-ITS' 실증사업 완수를 통해 자율주행시대 개막에 앞서 차량이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 다양한 교통 관련 인프라와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인 5G 기반 V2X(vehicle to everything)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를 위해 서울 시내 중앙버스전용차로 중심으로 151㎞에 달하는 주요 도로 및 신호등에 1천735개의 5G 센서를 부착하고 서울 시대 다양한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했다.

[사진=SKT]

SK텔레콤은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통해 확보된 정보들이 하루 평균 ▲보행신호 및 보행자 접근 관련 4천300만건 ▲포트홀 관련 580만건 ▲승강장 혼잡 관련 52만건 등을 알림으로 발송해 운전자들의 안전운전을 돕고 있다.

위치기반 교통정보나 위험구간, 무단횡단 보행자 접근, 터널사고 정보, 추월차로 통과 감지 등 일평균 6천700만건에 달하는 다양한 교통 관련 정보들이 실증사업 참가 대중교통 운전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특히 전방 교차로의 신호등 색상과 앞으로 녹색신호의 초 단위 잔여시간까지 안내하는 서비스 등도 구현했다.

도로와 신호등 외에도 차량과 교통 인프라 간 V2X 실증사업을 위해 시내버스 1600대와 택시 100대에 '5G ADAS'와 전용 단말 등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5G ADAS는 비전(Vision) 기술을 통해 표지판, 도로 표시, 공사 정보, 포트홀 등 124종의 도로교통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클라우드에서 AI가 분석해 실시간으로 자율주행시대의 핵심 인프라인 'HD맵(고정밀 지도)'에 정보를 반영한다.

SK텔레콤은 서울시와 상암 DMC에 자율협력주행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산・학・연에도 무료로 개방한다.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버스는 성과보고회는 물론, 오는 12일까지 열리는 2021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행사에서도 일반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시와 SK텔레콤은 'C-ITS'를 통해 확보한 교통신호 및 안전정보를 민간 내비게이션 제공 업체들에게 5G로 제공하고, 이들 업체들은 해당 정보를 자사 서비스 이용자들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관련 플랫폼을 구축 중에 있다. 해당 플랫폼은 오는 2022년 내 완성될 예정이다.

신용식 SK텔레콤 IoT CO장은 "서울시 C-ITS 실증사업은 대한민국 모빌리티가 5G 기반으로 진화하는 출발선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최고 수준의 5G 기술로 자율주행시대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