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남혐 논란…'허버허버' 썼다 불똥


방송인 박지윤이 SNS에 게재한 글로 남혐논란에 휘말렸다. [사진=사진=티빙 ]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방송인 박지윤이 때 아닌 남혐 논란에 휘말렸다.

박지윤은 10일 자신의 SNS에 빵과 커피 사진을 올리고 "일 끝내놓고 허버허버"라고 썼다. 또 "사무실 돌아와서 허버허버 먹은 삶은 감자"라는 글과 함께 감자 사진을 게재했다.

박지윤을 게시물을 본 이들은 남혐 단어인 '허버허버'를 썼다는 점을 지적했다. '허버허버'를 남혐 단어라고 주장하는 이들은 일제 강점기 징용 피해자를 떠올리게 하는 남성 비하 표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방송인 박지윤이 남혐논란에 휘말렸다. [사진=박지윤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지윤이 남혐논란에 휘말렸다. [사진=박지윤 인스타그램]

허버허버는 최근 음식 허겁지겁 먹거나 급하게 어떤 행동을 할때의 표현으로 쓰이고 있으나 남혐 단어라는 주장이 제기되며 카카오톡 이모티콘으로 제작된 뒤삭제된 사례가 있다.

최근 지난해 방송된 '1박 2일' 에피소드에서 자막으로 삽입된 '허버허버'로 남혐논란을 불러모은 바 있다. 경북 울릉도 편에서 김종민이 야외에서 식사를 하던 중 갈매기들이 날아들자 손을 내저으며 허버허버라는 자막이 삽입됐다.

박지윤의 SNS 글에 대해 네티즌들은 "'허버허버'는 이제 유명해질 대로 유명해진 남혐 단어"라며 날을 세우는가 하면 "모르고 쓰는 사람이 태반"이라고 옹호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현재 박지윤의 SNS는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