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건강기록, 네이버-카카오 인증서 확인


네이버-카카오-보건복지부-한국보건의료정보원 MOU 체결

네이버와 카카오가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의료정보원과 MOU를 체결했다. [사진=각 사 제공]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앞으로 네이버-카카오 인증서로 보건복지부의 '나의 건강기록'앱에 로그인할 수 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의료정보원과 '나의 건강기록'앱 편의성 개선 및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으로 이용자는 오는 9월부터 '나의 건강기록' 앱에 네이버-카카오 인증서로 로그인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나의 건강기록' 앱은 공공기관에서 보유한 개인의 건강정보를 스마트폰으로 조회·저장·활용할 수 있는 앱이다. 진료이력 및 건강검진(국민건강보험공단), 투약이력(건강보험심사평가원), 예방접종이력(질병청) 등 여러 기관에 흩어져 있는 건강 정보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양사는 인증서 로그인 외에도 ▲개인건강기록 기반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홍보 협력, ▲개인정보 보호 등 철저한 보완관리 협력, ▲각 기관 발전과 우호 증진을 위한 상호 협력체계 강화 등을 논의할 방침이다.

네이버 유봉석 서비스운영총괄은 "생활밀착형 서비스로 자리매김한 '네이버 인증서'를 바탕으로 네이버는 앞으로도 국민 건강 증진 및 의료서비스 혁신을 위해 다양한 공공기관, 의료기관 등과 협업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 신정환 CTO는 "카카오 인증서가 국민의 건강관리 편의성을 높이고 건강정보 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의료정보원과 긴밀히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