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혐 논란 '구해줘홈즈' 제작진 "작은 부분까지 살피겠다" 사과


4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 [사진=MBC]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MBC '구해줘! 홈즈' 제작진이 남혐(남성 혐오) 논란에 공식 입장을 전했다.

MBC ‘구해줘! 홈즈’ 제작진은 5일 “지난 방송 자막 일부 내용 중 시청자 여러분께 의도치 않게 불편을 끼쳐드렸다”며 “제작 과정에서 논란이 될 만한 부분이 있는지 세심하게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는 작은 부분까지 살펴 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4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에서는 부산에 살고 있는 신혼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해 바다 전경의 새집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못 웃는 한 남자"라는 자막 중 "한 남"이라는 글자가 다른 글자보다 크게 부각돼 전파를 탔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국 남자의 줄임말인 '한남'을 남성 혐오적인 표현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에 방송 후 시청자게시판에는 한남 두 글자만 강조한 것에 대해 항의글이 이어지고 있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