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ENG, 태국서 3000억 규모 정유공장 고도화 EPC공사 수주


태국 라용 정유공장 디젤 유로5 프로젝트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동남아시아 지역 정유공장 고도화 분야에서 연이은 EPC공사 수주에 성공하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6일 원화 3천억원 규모의 '태국 라용 정유공장 디젤 유로5 프로젝트'에 대한 EPC 계약을 발주처 IRPC(Integrated Refinery & Petrochemicals Complex)와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IRPC는 태국에서 석유 및 석유화학 복합 단지를 운영하는 대표기업이다.

[사진=현대ENG]

태국 방콕과 서울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계약식에는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사장, 발주처 IRPC 차왈릿 티빠와니치(Chawalit Tippawanich) 사장이 참석했다.

'태국 라용 정유공장 디젤 유로5 프로젝트'는 태국 방콕에서 동남쪽 약 170km 떨어진 라용(Rayong) 지역에 위치한 IRPC 정유산업단지 내(內)에 위치한다.

본 사업은 2024년 유로(EURO)5 배출가스 규제 시행을 확정한 태국 에너지 산업부 정책에 따라, 기존에 생산되는 디젤의 황 함량을 유로(EURO)5 수준으로 낮추는 설비를 건설하고, 이와 연관된 각종 생산 설비를 고도화하는 프로젝트다.

유로(EURO) 환경규제는 유럽연합(EU)이 정한 자동차 유해가스 배출기준에 따라 디젤연료를 일산화탄소, 질소산화물 등 각종 오염물질이 포함된 비율에 따라 유로1부터 유로6까지 분류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환경규제 기준이 강화되는 추세에 맞춰 태국 정부도 2024년까지 디젤의 등급을 유로5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대엔지니어링은 본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향후 예상되는 추가 사업의 수주영업에도 유리한 고지를 점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18년 '태국 방콕 방착 정유공장 고도화 프로젝트' 수주를 비롯해 지금까지 시암시멘트그룹(SCG), PTT그룹, 타이오일 (Thai Oil) 그룹 등 태국 내 대형 석유화학 기업들과 다양한 EPC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현지에서 신뢰도를 쌓아왔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동남아, 유럽 등 신시장에서 수주가 이어지고 있어 신시장 진출 전략과 공종 다각화 전략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태국에서 그동안 축적한 풍부한 노하우를 이번 프로젝트에서도 발휘해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