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 참가…2연패 도전


이번 대회에서 '건설자동화' 분야 출전…"새로운 미래 그려 나가겠다"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 계열사인 두산인프라코어가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에 참가, 원격제어 기반 굴착 자동화 기술을 선보인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국토교통부 주최하는 스마트 건설기술 경연대회인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에 참가한다고 1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 계열사 두산인프라코어가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에 참가, 굴착 자동화 기술을 선보인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스마트건설 챌린지는 4차 산업기반의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건설 기술을 발굴·지원하고 속도감 있는 현장 적용을 유도하기 위한 기술경연대회다.

기술경연대회는 ▲스마트 안전 ▲건설자동화 ▲로보틱스 ▲건설IoT·AI·센싱 ▲BIM 소프트웨어 Live 등 총 5개 분야로 나눠 진행된다. 경연 본선은 오는 3일까지 진행되며, 전시회는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구성된 온라인 전시관에서 9월 30일까지 열린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대회에서 '건설자동화' 분야에 출전해 스마트 관제 솔루션 사이트클라우드(XiteCloud)와 결합한 원격제어 기반 굴착 자동화 기술을 선보인다. 이 기술은 현장을 드론으로 3차원 측량해 토공물량 분석부터 토공계획, 관리환경을 도출한 후 5G 기반의 건설기계 원격제어 기술과 반자동화 기술을 결합해 현장 시공을 완료하는 방식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열린 본 대회에서 '토공자동화 및 첨단측량' 분야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에 이번 대회에서 또 한번 1위를 차지, 2연패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사이트클라우드를 통해 건설기계장비 제조, 판매를 넘어 '건설현장관리'까지 사업분야를 확대하고 있다"며 "작업 공기 단축은 물론 건설장비 연료비 절감, 현장 안전성 향상까지 건설산업 전반에 걸쳐 새로운 미래를 그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