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가상자산 의심거래 잡는 'AML 센터' 신설


의심거래보고(STR) 모니터링 강화…NH농협은행과 대외 협력체계 구축

[아이뉴스24 김태환 기자] 가상자산(암호화폐)거래소 코인원이 자금세탁이 의심되는 거래를 예방하려고 자금세탁방지(AML)센터를 신설했다.

코인원은 의심거래보고(STR) 모니터링에 대응하기 위해 용산구 본사 3층에 AML 센터를 개소하고 업무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코인원 AML 센터 정문. [사진=코인원]

의심거래보고제도란 불법자금 세탁 적발과 예방을 위한 법적·제도적 장치로, 금융회사들이 자금세탁 혐의가 의심되는 금융거래를 모니터링하여 금융정보분석원(FIU)에 보고하도록 한다. 지난달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접수한 코인원은 신고 수리 후 개정 특금법에 따라 금융회사 등으로 분류돼 관련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

코인원 AML 센터는 의심거래보고를 중점으로, 실명계좌 제휴를 맺고 있는 NH농협은행과 함께 KYC(고객확인제도) 인원에 대한 검증, 관련 사고 및 분쟁 처리 대응, 대외 협력체제 구축 등을 이행하게 된다.

코인원은 AML 센터 직원을 대상으로 기본교육을 비롯해 STR 모니터링 업무에 대한 교육을 완료했으며, 추가 채용을 통해 센터의 규모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코인원 AML 센터의 STR 대응을 통해 거래소의 자금세탁방지 수준을 금융권에 준하게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가상자산 거래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기자(kimthi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