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도 없이 사업 홍보?"...한국기독교기념관 불법광고물 강제철거


천안시, 입장고속도로변 옥외광고물 행정대집행

[아이뉴스24 정종윤 기자] 확대·과장광고 논란으로 지적을 받아온 한국기독교기념관 건립사업이 또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

충남 천안 입장고속도로 변에 설치된 불법옥외광고물이 그대로 유지되면서 자치단체에서 나서 강제철거하는 등 행정대집행을 단행했다.

14일 오전 천안시는 입장면 연곡리와 가산리 일원에서 공무원과 경찰 등 20여명이 한국기독교기념관의 불법옥외광고물을 철거했다.

홍보문구 등을 덧칠하는 방법으로 확인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 삭제조치를 한 것.

충남 천안시가 14일 오전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입장거봉포도 휴게소 주변에 설치된 한국기독교기념관의 불법 옥외광고물을 행정대집행하고 있다. [사진=정종윤 기자.]

그동안 천안시는 해당 불법옥외광고물 철거명령과 이행강제금 부과, 불법광고행위 고발 등의 방법으로 한국기독교기념관측의 자진철거를 유도했다.

그러나 현재까지도 불법상태가 해소되지 않아 이번 행정대집행을 단행하게 됐다.

해당 불법옥외광고물은 경부선 고속도로 입장거봉포도휴게소 인근에 위치해 한국기독교기념관의 건립예정지라는 문구와 함께 해당사업에 대한 홍보성 내용을 표기한 상태로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무방비로 노출돼 왔다.

앞서 천안시는 한국기독교기념관의 실체가 없는 확대·과장 광고에 우려를 표한 바 있다.

한국기독교기념관은 서북구 입장면 연곡리 일원에 지하1층, 지상3층의 종교시설·종교집회장 건축허가만을 취득한 상태에서 총사업비 1조800억 원이 소요되는 다수 편의시설과 봉안시설이 포함된 기독교 테마파크를 홍보하고 사전분양을 하면서 허위·과장광고 논란을 일으켰다.

또한 유튜브에 홍보영상이 게시되면서 전국에 있는 기독교인들에게 공유됐고 이 사실을 모르는 교인들은 봉안시설 계약문의를 하기도 했다.

충남 천안시가 14일 오전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입장거봉포도 휴게소 주변에 설치된 한국기독교기념관의 불법 옥외광고물을 행정대집행하고 있다. [사진=정종윤 기자.]

천안시 관계자는 “한국기독교기념관 사업은 기존 건축허가를 득한 종교시설물의 착공신고가 해당 토지 공동 소유주의 토지사용승낙 철회로 수리 불가 통보를 받아 착공도 불투명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기독교기념관은 건립 핵심 사업인 봉안당과 각종 편의시설 등의 부지확보와 관련 신고 등 행정적 절차도 이행하지 않고 사전분양을 진행해 이를 신뢰하고 분양신청을 하는 시민들의 재산상 피해가 우려되므로 시민 여러분의 주의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천안시는 대집행에 소요되는 비용은 한국기독교기념관측에 청구할 예정이다.

/천안=정종윤 기자(jy007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