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잡고 '돈방석' 앉은 포항, ACL 결승서 '해피엔딩' 만들까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의 드라마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승부차기 접전 끝에 '디펜딩 챔피언' 울산 현대를 꺾고 12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우승에 도전한다. 남은 상대는 알힐랄(사우디아라비아) 한 팀이다.

포항은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ACL 4강전에서 울산에 이겼다. 120분 연장 접전에도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포항과 울산. 두 팀의 운명은 승부차기에서 갈렸다. 키커로 나선 5명 모두 페널티킥을 성공한 포항이 불투이스가 실축한 울산에 승리했다.

승부차기 끝에 울산 현대를 꺾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결승 진출에 성공한 포항 스틸러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포항은 이날 승리로 2009년 이후 12년 만에 다시 한 번 ACL 결승 무대에 오르게 됐다. 포항은 2009년 ACL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결승 진출로 적잖은 규모의 상금도 따라왔다.

AFC 규정을 살펴보면 이번 대회 준우승팀에는 200만 달러(약 23억5천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또한 ACL에는 승리 수당도 존재한다. 이긴 팀은 5만 달러, 무승부를 거두면 1만 달러의 수당이 각각 배당된다. 또한 16강 진출은 10만 달러, 8강 15만 달러, 준결승 진출 시 25만 달러를 챙길 수 있다.

조별리그에서 3승 2무 1패를 거두고 토너먼트에서 3승을 추가한 포항은 총 6승 2무로 승리 수당만 32만 달러(약 3억7천만원)를 벌었다. 결승 진출로 토너먼트 참가 수당(50만 달러·약 5억8천만원)까지 더하면 포항이 이미 확보한 금액은 282만 달러(약 33억원)에 달한다.

만약 우승을 차지한다면 포항이 얻는 금액은 훨씬 더 늘어난다. 우승 상금은 준우승팀보다 2배 많은 400만 달러(47억3천만원)다. 여기에 ACL 우승팀 자격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에 출전할 수 있다. 지난 시즌 기준 클럽월드컵에서는 단 1승을 거두지 못하고 최하위에 머물더라도 최소 200만 달러(약 23억원)를 챙길 수 있다.

포항이 더 많은 상금을 얻기 위해선 알힐랄이라는 쉽지 않은 상대를 넘어야 한다. 알힐랄은 최근 5년 사이 세 번이나 ACL 결승 무대에 오른 강팀이다. 2019년에는 우승컵에 입을 맞췄다.

김기동 포항 감독은 세밀함을 보완해 알힐랄전을 대비할 계획이다. 그는 "경기력은 나쁘지 않은데 세밀함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다. 볼을 가졌을 때 좋은 장면이 나왔다가도 실수로 소유권을 넘겨주는 경우가 종종 나온다"며 "세밀한 부분에서 점유율을 높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포항과 알힐랄의 ACL 결승전은 내달 23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