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임원인사 조기 단행…2022년 사업계획 수립 박차


부사장 7명·전무 13명 승진…부장 등 55명 상무로 신규 선임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2021년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달 12일 발표한 사장단 인사에 이은 후속 조치다.

현대중공업그룹이 2021년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이날 인사에서 현대중공업 한주석 전무 등 7명이 부사장으로, 현대오일뱅크 조휘준 상무 등 13명이 전무로 각각 승진했다. 또한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이경래 부장 등 55명이 상무로 신규 선임됐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예년보다 한 달가량 앞당겨 이뤄졌다"며 "임원인사를 조기에 마무리한 만큼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대비한 2022년도 사업계획과 실행방안 수립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오는 11월 1일부로 상무보를 폐지, 임원 직급체계를 단순화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