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고발사주' 의혹 김웅·정점식 국회 윤리위 제소


더불어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 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부단장인 민병덕 의원이 21일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김웅, 정점식 의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윤석열 검찰이 야당을 통해 범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일명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웅·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구성원들은 이날 오후 4시 국회 의안과를 찾아 김·정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TF 단장인 박주민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된 고발사주 관련 두 분 의원이 제대로 책임지도록 당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김 의원은 주연급이고 그걸 넘어 최근까지 거짓 해명으로 일관했다. 저희는 (김 의원이) 국회의원으로서 품위를 손상했고, 국회의원이 지켜야 할 의무 위반으로 봤다"며 "정 의원은 의원이 된 뒤 검찰로부터 전달받은 고발장을 실제로 접수했다. 관련 법령 위반과 국회의원 의무 위반으로 징계를 요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21일)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와 김웅 의원의 통화 녹취록 등을 보도한 MBC 'PD 수첩' 19일자 방송 이후 김·정 의원에 대한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4·15 총선을 앞뒀던 4월 3일자 녹취록에는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송파갑 후보였던 김 의원이 조씨에게 "(고발장) 초안을 아마 저희가 일단 만들어서 보내드릴게요", "(고발장을)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거예요" 등의 발언을 한 내용이 담겼다. 당시 당 법률지원단장이었던 정 의원은 고발장 초안을 당무감사실에 넘겼다.

TF에 속한 민병덕 의원은 "국민의힘 내부에서 답을 갖고 있다"며 "국민의힘 내부에서 해결할 수 있으면 되는데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부득이 이런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