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북서울자이 폴라리스' 1045가구 이달 분양


강북구 첫 '자이' 브랜드 아파트…삼양역·미아역 '더블역세권' 입지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GS건설이 서울 강북구에 최초로 '자이(Xi)' 아파트를 선보인다.

GS건설은 이달 서울 강북구 미아동 일원 '북서울자이 폴라리스'를 분양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북서울자이 폴라리스는 서울 강북구 미아3구역을 재개발해 지하 3층~지상 22층, 15개 동, 전용면적 38~112㎡ 1천4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 중 327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별로 살펴보면 ▲38㎡ 7가구 ▲42㎡ 6가구 ▲51㎡ 11가구 ▲59㎡ 38가구 ▲84㎡ 203가구 ▲112㎡ 62가구 등으로 구성됐다.

북서울자이 폴라리스 투시도. [사진=GS건설]

북서울자이 폴라리스는 우이신설선 삼양역과 인접해 있고, 지하철 4호선 미아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더블 역세권 단지다. 차량을 이용해 내부순환로와 북부간선도로로 접근이 용이해 서울 도심으로 이동이 편리하다.

오는 2025년 개통 예정인 상계에서 왕십리까지 연결되는 동북선 경전철과 2027년 개통 예정인 GTX-C노선(덕정~수원구간)과 연계성이 우수해 강남과 수도권 주요 지역으로의 접근성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각종 생활 인프라도 잘 구축돼 있다. 먼저, 도보로 통학이 가능한 거리에 삼양초와 수유초가 있고, 영훈초, 화계중, 수유중, 미양중, 신일중학교를 비롯해 혜화여고, 미양고, 신일고교 등이 단지 1㎞ 반경 내에 있다.

단지 건너편으로는 롯데마트와 삼양시장이 있으며, 반경 2㎞ 이내에 수유시장, 현대백화점, 롯데백화점, 이마트 등이 있어 편리한 주거환경을 갖췄다.

GS건설은 북서울자이 폴라리스에 특화설계를 도입한다. 단지 내 곳곳에 설치될 조형물과 수경시설, 중앙광장을 연계하는 트리(Tree)길을 조성해 단지를 하나로 연결한다.

이와 함께 자이(Xi)가 자랑하는 커뮤니티 시설인 클럽 자이안(CLUB XIAN)과 연계된 휴게공간을 설치해 입주민들이 단지 내에서도 힐링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인 단지로 조성할 예정이다.

한편, 견본주택은 서울 강북구 미아동 일원에 마련되며, 입주는 오는 2024년 8월 예정이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