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러시아 1.6兆 플랜트 수주…북방시장 개척 노력 결실


러시아 최대규모 프로젝트, 세계 메이저 플랜트 시장서 기술력 입증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DL이앤씨가 해외 신시장으로 공들여온 러시아에서 초대형 가스화학 플랜트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DL이앤씨는 러시아 발틱 콤플렉스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수주금액은 약 1조6천억원(약 11억7천만 유로)이다. DL이앤씨는 설계와 기자재 조달을 담당한다.

러시아 우스트 루가 위치도 [사진=DL이앤씨]

이 프로젝트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남서쪽으로 110km 떨어진 우스트-루가 지역에 단일 라인 기준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폴리머 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 공장은 연산 3백만톤의 폴리에틸렌과 부텐(연산 12만톤), 헥센(연산 5만톤)을 생산할 수 있다.

우스트-루가는 핀란드만에 자리잡은 러시아의 주요 항만도시 중 하나로 현재 대규모 투자가 진행 중이다. 향후 연간 450억㎥의 천연가스를 처리해 LNG와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러시아 최대 규모의 가스화학 복합단지가 들어설 계획이다.

특히 DL이앤씨는 유럽의 선진 건설회사와의 경쟁 끝에 러시아 최대 규모의 플랜트 수주를 성공한 것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글로벌 석유화학 시장의 큰손인 러시아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게 됐기 때문이다. DL이앤씨는 차별화된 경쟁력을 발판 삼아 러시아에서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DL이앤씨는 2019년 12월부터 이 사업의 기본설계를 담당해왔다. 기본설계는 플랜트의 밑그림을 그리는 단계로 설계와 견적의 기초를 설정하는 과정이다. 기존에는 유럽의 주요 건설사들이 사실상 독점해 온 분야다. DL이앤씨는 기본설계를 통해 러시아 사업주로부터 역량을 인정받아 수주하게 됐다.

DL이앤씨는 기본설계부터 본 공사까지 수주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기본설계에 참여하면 본 공사에서 예상되는 난관들을 미리 파악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프로젝트 전반에 리스크를 사전에 관리하고 효율성과 수익성을 극대화할 수 있어서 본 공사 수주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다.

러시아는 세계 최대 천연가스 보유국이자 생산국이며, 글로벌 3대 산유국이다. 북극해에 매장되어 있는 약 150억톤의 석유와 약 100조㎥의 천연가스 개발 계획을 가지고 있다. DL이앤씨는 시장다변화를 위해서 러시아의 잠재력에 주목해왔다. 지난 2015년 현지에 법인을 설립하며 본격적인 시장 개척에 나섰다.

DL이앤씨도 초기 여러 시행착오와 어려움을 겪었으나 가스, 정유, 석유화학 등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실적을 쌓아왔다. 2016년부터는 유럽의 선진 건설사들이 독식해온 기본설계 분야에 진출하였으며 올해 초 모스크바 정유공장 프로젝트와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하면서 본격적인 결실을 맺고 있다.

DL이앤씨는 과감한 신시장 공략을 통해 회사의 성장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신장시킨다는 계획이다. DL이앤씨는 올해 3분기 기준으로 건설업계에서 가장 높은 14.3%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고 수익성 중심의 선별 수주로 안정된 수익구조를 확보했다.

유재호 DL이앤씨 플랜트사업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그동안 한국 건설 회사에게는 넘기 힘든 장벽으로 여겨졌던 러시아 시장에서 따낸 대형 수주로 큰 의미가 있다"며 "디지털 혁신과 BIM 기반 설계 역량을 강화해 향후 확대가 예상되는 러시아 시장에서 경쟁력을 굳건하게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