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모델링 아파트 첫 일반분양…쌍용건설, 송파 더 플래티넘 분양


지상 16층·328가구 중 29가구 일반분양, 전매제한·거주의무 없어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국내 최초로 리모델링을 통한 일반분양 아파트가 나온다.

쌍용건설은 4일 서울 송파 오금동 67-7번지에서 시공중인 '송파 더 플래티넘'의 홍보관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선다고 밝혔다. 가구수를 늘린 가구 증가형 리모델링 1호인 이 단지는 수평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기존 지하 1층~지상 15층 2개동 299가구가 지하 3층~지상 16층 2개동 328가구로 탈바꿈 중이다.

오금 아남 송파 더 플래티넘 조감도 [사진=쌍용건설]

전용면적은 기존 37~84㎡에서 52~106㎡으로 확장되며, 이 중 전용 65㎡ 14가구와 72㎡ 15가구 등 총 29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일반 분양 아파트는 30가구 미만으로 분양가상한제를 적용 받지 않으며,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통장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청약할 수 있다.

또한 계약 후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고, 서울 지역 최대 3년 실거주 의무에서도 제외된다. 까다로운 청약 조건이 적용되지 않는 서울 강남권 일반분양 아파트인 것이 특징이다. 서울 강남권에 들어서는 국내 1호 리모델링 일반분양 아파트인 만큼 고품격 특화 단지로 조성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송파 더 플래티넘은 그 동안 리모델링 국내 1위로서 쌍용건설이 쌓아온 고도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모두 적용함으로써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명품으로 탄생할 것"이라며 "국내 최초 리모델링 일반분양 단지인 점도 이 아파트만이 가질 수 있는 상징성"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약은 오는 1월 11일 단 하루만 쌍용건설 더 플래티넘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고, 당첨자는 온라인 추첨을 통해 12일 발표할 예정이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