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교육청, 올 ‘폐교를 지역민에게’ 시범운영 사업 대상지 선정


[아이뉴스24 대성수 기자]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은 도내 폐교 8곳을 ‘폐교를 지역민에게’ 시범운영 사업 대상지로 선정하고, 올해 개방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폐교를 지역민에게’ 시범운영 사업은 도교육청이 지자체 및 마을공동체와 협력해 폐교를 지역사회의 정서적 중심지로 기능할 수 있도록 조성해 개방하는 사업이다.

도교육청은 그동안 ‘매각 또는 대부’ 위주로 진행됐던 폐교 정책에서 탈피해 지역민과 상생할 수 있는 폐교 활용모델을 개발한다는 취지에서 이 사업을 시작했다.

‘폐교를 지역민에게’ 사업은 ▲교육공동체 모두가 행복한 공감쉼터 ▲온가족이 함께하는 학생 체험 공간 ▲역사와 추억을 간직한 주민 복지시설 ▲마을공동체 공공시설 지역발전 거점 등 4가지 주제로 나눠 추진된다.

고흥군 송산초등학교 전경 [사진=전남교육청]

우선 교육공동체 모두가 행복한 공감쉼터로는 광양시 진월초월길분교장, 고흥군 송산초가 선정돼 주민을 위한 쉼터 및 체육시설로 조성된다.

온가족이 함께하는 학생 체험공간으로는 나주시 봉황초옥산분교장, 영암군 영암초학신분교장이 선정됐다. 봉황초옥산분교장은 도시농업 복합문화공간 및 도시 체험텃밭으로, 영암초학신분교장은 예술 체험·창작 공간 조성 및 학생·지역 교육프로그램 체험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역사와 추억을 간직한 주민 복지시설로는 여수시 거문초, 영광군 홍농초동명분교장이 선정됐다. 거문초는 역사관 및 지역민 밴드연습실로, 홍농초동명분교장은 주민복지시설 및 주민 체육시설로 조성된다.

마을공동체 공공시설 지역발전 거점으로는 해남군 산이서초금호분교장이 지역문화 체험장 및 마을 정원으로, 진도군 조도초동거차분교장은 지역발전 거점시설, 특산품 판매장으로 선정됐다.

도교육청은 작년 8월 시·군 교육지원청으로부터 총 18곳을 추천받아 실행 가능성, 효과성, 혁신성 등을 평가하고 현장 실사를 거쳐 8곳을 시범 운영지로 선정했다.

도교육청은 2022년도 본예산과 지역 대응투자 등으로 확보한 20억여 원의 재원으로 기본 시설 및 환경을 조성하면 올 하반기에는 개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선국 재정과장은 “이번에 선정된 8곳은 방치된 폐교와 소멸 위기의 지역을 살리기 위해 각각 특색 있는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며 “지역민의 의견을 수렴해 전남 폐교 활용방안의 모범사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무안=대성수 기자(ds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