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너일가 '캐시카우' GS네오텍, 국세청 고강도 세무조사 받아


지난해 8월 시작해 올해 초 마무리…특별세무조사 성격 띤 듯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와 공사 담합 관련 과징금 처분 전력이 있는 GS네오텍이 올해 초까지 국세청으로부터 강도 높은 세무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GS네오텍은 올해 초까지 국세청으로부터 고강도 세무조사를 받았다. GS네오텍 CI. [사진=GS네오텍]

21일 업계에 따르면 GS네오텍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초까지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았다. 일반적으로 대기업에 대한 세무조사가 3개월 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이번 세무조사는 기간뿐만 아니라 조사 수위도 강도 높게 진행된 특별세무조사 성격을 띤 것으로 보인다.

특별세무조사는 통상적인 조사로 실효를 거두기 어려울 때 행해지는 것으로, 주로 기업의 탈세와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나 첩보가 있을 때 이뤄진다. GS네오텍은 과거에도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여러 차례 제기됐고, 공사 담합에 따른 과장금 부과와 검찰 고발을 당한 바 있다.

1974년 설립된 GS네오텍은 현재 정보통신(IT), 플랜트, 스마트빌딩 분야의 설계·시공·운영 사업과 콘텐츠전송네트워크(CDN), 클라우드 사업 등을 하고 있다.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의 동생인 허정수 GS네오텍 회장(지분율 99.05%)과 허정수 회장의 두 아들인 허철홍GS칼텍스 전무(0.475%), 허두홍 씨(0.475%)가 지분을 100% 보유한 오너 일가의 가족회사다.

GS네오텍은 지난 2020년 큰 폭의 적자를 기록했음에도 오너 일가는 거액의 배당금을 챙기기도 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GS네오텍은 지난 2020년 약 8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냈지만 총 155억원의 배당을 했다. 이는 5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던 2019년(50억원)보다 3배 이상 많은 수준이다. GS네오텍이 오너일가의 ‘캐시카우’(현금창출원)가 되고 있는 셈이다.

오너일가의 알짜회사 GS네오텍은 그룹 내 일감을 수주하며 성장해왔다. 지난 2012년 GS네오텍의 매출(6천47억원) 중 계열사 매출(3천923억원)이 64%에 달할 정도였고, 당시 GS건설 쪽 매출액만 약 3천145억원에 이르는 수준이었다. 이듬해인 2013년에도 GS네오텍의 매출 중 45.73%는 그룹 계열사로부터 발생했다.

당시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논란이 되며 공정거래위원회가 강한 규제에 나서자 계열사 내부거래 비중은 점차 줄여나갔다. 2014년 20.46%까지 낮춘 계열사 매출 비중은 2015년 9.36%로 급감했고, 2020년에는 1.38%를 기록했다. 아울러 GS네오텍과 허정수 회장 등은 보유하고 있던 GS건설 주식을 매각하고 증여한 것도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피한 것으로 풀이된다.

GS네오텍은 일감 몰아주기 외에도 담합 행위 등으로 공정위로부터 여러 차례 제재를 받은 전력이 있다. 지난 2019년 공정위는 평촌 인터넷데이터서비스(IDC) 지능형빌딩시스템(IBS) 구축 공사 입찰에서 낙찰 예정자와 투찰 금액을 합의한 LG CNS와 GS네오텍, 지멘스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억4천900만원을 부과했다. 같은 해 지하철 승강장 스크린도어 설치와 유지보수 입찰에서 담합 행위가 적발돼 검찰 고발되기도 했다.

앞서 2018년에는 공정위가 GS건설이 발주한 파르나스타워 통신공사 입찰에서 사전 낙찰 예정사와 투찰금액을 합의한 9개 사에 시정명령과 10억3천9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담합을 주도한 GS네오텍을 검찰에 고발했다. GS네오텍이 현장설명회에 참여한 사업자들에게 유선으로 연락해 들러리 요청을 했고, 세부 투찰 내역서를 대신 작성했다는 혐의였다.

GS네오텍은 2017년에도 서울 지하철 9호선 2단계 916공구 승강장 스크린도어 설치와 관련해 담합이 공정위에 적발돼 공정위로부터 검찰 고발당한 바 있다.

GS네오텍 관계자는 "이번 국세청 세무조사는 특별세무조사가 아닌 일반 정기세무조사로, 올해 초 조사가 마무리됐다"며 "특정 이유로 세무조사를 받은 것은 아니고, 최종 세무조사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른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