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2월 PCR 검사, 1년10개월새 126배 급증"


최춘식 "PCR 검사 전면 자율화 필요"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증한 지난해 12월 유전자증폭(PCR) 진단검사가 최초 검사 시작 이후 1년 10개월새 126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국내에서 접촉자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체 PCR 검사건수는 총 1천742만2천74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PCR 검사를 처음 실시한 지난 2020년 2월 13만8천228건 대비 126배 증가한 수치다.

최 의원은 "특정인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아무런 증상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1주일에 PCR 검사를 3회 이상 하는 등 '의무적인 PCR 검사'를 시행하는 한 코로나19는 영원히 종식될 수 없다"며 "PCR검사는 발열 등 증상을 느끼는 사람이 자율적인 선택에 따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