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00700' 국제스팸 발신국가 1위…남태평양 통가


낯선 국가번호 포함된 부재중 전화 무심코 되걸면 안돼…주의 당부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지난해 스팸 발신이 가장 많았던 나라는 남태평양 섬나라인 '통가'로 나타났다.

SK텔링크(대표 최영석)는 국제전화 서비스 '00700'에서 2021년 한 해 동안 차단한 국제스팸 번호 분석 결과를 토대로 스팸 발신이 가장 많은 국가 톱10을 공개했다. [사진=SK텔링크]

SK텔링크(대표 최영석)는 국제전화 서비스 '00700'에서 2021년 한 해 동안 차단한 국제스팸 번호 분석 결과를 토대로 스팸 발신이 가장 많은 국가 톱10을 공개했다.

'00700'에 따르면 2021년 기준, 국제전화 스팸발신 1위 국가는 남태평양 섬나라인 통가(전체 13%, 국가번호 676)가 차지했다. 이어 2위 미얀마(10%, 국가번호 95), 3위 피지(8%, 국가코드 679), 4위 사모아(7%, 국가코드 685), 5위 오스트리아(5%, 국가코드 43) 순으로 나타났다.

국제스팸은 해외에서 한국으로 비정상적인 국제통신 및 접속을 유도하는 불법행위로, 통상 국제통신 인프라가 열악한 남태평양 섬나라에서 주로 발생해 왔지만 지난해에는 미얀마, 오스트리아, 벨기에, 러시아, 감비아 및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유럽 및 아프리카 국가들이 새로운 국제 스팸 발신국으로 떠올랐다.

이는 국제중계사업자들이 적극적으로 스팸호 차단에 나서면서 범죄자들이 국내 정세가 불안정하거나 오미크론 변이 급증으로 사회불안이 가중된 국가들로 눈을 돌린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 '00700'이 국제스팸 발신 국가 분석을 시작한 이래 항상 1위를 차지했던 사모아는 적극적인 스팸호 차단 노력으로 스팸 발생량이 감소해 이번 순위에서는 4위를 기록했다. 반면 스팸 발신국 2위로 급부상한 미얀마는 군부쿠데타로 인한 유혈사태 등 현지 정세가 불안정해지며 취약성을 틈타 스팸 발생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추가로 국제스팸 패턴도 종전의 1개 발신번호로 불특정 다수에게 무차별적으로 스팸호를 내보내는 방식 대신 스팸호 차단을 교란하거나 대응 시간이 지체되도록 다수 번호를 활용한 발신 패턴으로 진화하고 있어 대응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회사는 강조했다.

국제스팸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는 만큼 '00700'은 국제전화 이용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능적으로 변화하는 신종 스팸 유형에 맞춰 불법 스팸호 모니터링 및 차단 기준을 수시로 업데이트하고 스팸 대응장비 성능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또 해외사업자들과 핫라인을 운영하며 스팸 트래픽 발생 시 실시간으로 즉시 차단 및 재발방지를 요청하고 있다.

회사는 이 같은 적극적인 국제스팸 대응 노력 덕분에 2021년에는 전년 386만건 대비 1.7배 증가한 656만건의 국제스팸을 차단조치했으며, 이에 따라 국제스팸에 의한 피해건수도 전년대비 40% 이상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00700'은 국제스팸 발신국가 Top10 공개와 함께 감사 및 안부인사 등으로 국제통화 이용빈도가 급증하는 설 연휴를 앞두고 국제스팸 발생빈도가 높은 국가들을 특별감시국으로 지정해 24시간 감시와 차단에 힘쓰는 한편, 국제전화 이용자에 스팸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