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지말자 화장발" 강용석, 프리지아 외모 비하 논란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강용석 변호사가 최근 대세로 떠오른 유튜버이자 방송인 송지아(프리지아)의 외모를 비하해 논란이 일고 있다.

강 변호사는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장을 모두 지운 송지아 사진을 올리며 "속지 말자 화장발, 다시 보자 조명발, 대세 프리지아의 민낯"이라고 적었다.

[사진=강용석 페이스북]

이에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대표는 "전 어쨌든 중국을 좋아하거든요"라고 발언하는 송지아의 이미지를 캡쳐해 댓글로 달았다. 프리지아의 친중 발언을 비판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사진=강용석 페이스북]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외모 비하는 선을 넘은 것 같다", "외모로 사람을 평가하는 건 잘못됐다"등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는 "마케팅이 만들어낸 괴물" 등의 댓글을 달며 동조하기도 했다.

한편 강 변호사가 운영하고 있는 가세연은 '오미크론은 감기 수준인데 이를 막겠다고 방역패스를 강행하는 게 너무하다', '백신을 맞는 게 오히려 더 위험한 것 아니냐' 등 코로나19와 관련한 불확실한 발언을 해 유튜브로부터 1차 경고를 받았다.

1차 경고를 받은 유튜브 채널은 일주일 간 콘텐츠 업로드, 실시간 방송을 할 수 없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