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다, 업계 최초 '핀다 커스텀 패키지' 도입…채용도 확대


입사자가 원하는 대로 리텐션보너스 비율 등 구성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핀다가 업계 최초로 입사자가 원하는 대로 사이닝·리텐션보너스를 원하는대로 구성할 수 있도록 했다.

24일 핀다는 이같은 '핀다 커스텀 패키지'를 도입하고 연내 200명까지 조직 규모를 늘린다고 밝혔다.

핀다다 커스텀패키지 도입 이미지. [사진=핀다]

'핀다 커스텀 패키지'는 입사자가 연봉 및 보상 총액을 직접 디자인하는 채용 방식이다. 입사자는 계약 연봉은 물론, 리텐션보너스, 사이닝보너스 등 세 가지 옵션을 본인이 원하는 비율로 구성할 수 있다. 그동안 입사자들이 개인적으로 문의를 하거나 협상을 해왔던 부분을 공식적인 제도로 끌어올려 불필요한 고민을 덜어낼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핀다 커스텀 패키지 대상은 개발 및 데이터 시니어 직군부터 시작되며, 추후 내부 조직 강화가 필요한 직군에 따라 우선적으로 적용된다. 주요 포지션은 기술분야 시니어 직군이며, 구체적으로 ▲백엔드 ▲웹프론트엔드 ▲iOS ▲안드로이드 ▲데이터베이스관리자(DBA) ▲데이터엔지니어 등이다.

핀다는 이번 채용을 통해 조직 규모 확대에 속도를 낸다. 핀다는 지난해 말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비롯해 마케팅과 재무부문의 최고책임자를 각각 영입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조직 뼈대를 갖춘 핀다는 연말까지 200명 규모로 조직을 확대할 계획이다.

새로워진 채용 프로그램 도입과 함께 사내 추천 제도도 개편했다. 사내 임직원의 추천을 통해 입사할 경우, 입사자와 추천자 모두에게 5년간 각각 1천만원, 총 2천만원의 연금을 지급한다.

더불어 사내 추천 제도 활성화를 위해 내부 직원이 추천한 인재가 서류 지원만 완료해도 스타벅스 2만원 상품권을 제공한다. 해당 제도는 핀다 홈페이지를 통하거나 이메일, 직접 이력서 전달 시에 적용된다.

핀다 관계자는 "'개인이 현금 흐름을 디자인할 수 있도록 돕는 회사'란 회사 모토에 비춰, 핀다에서 근무하는 분들 또한 자신의 커리어패스와 보상안을 스스로 디자인할 수 있도록 해보자는 취지로 도입했으니 많은 분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